Retrace

Retrace_공간 설치, 동판화 27점, 동판, 판유리, 시트지 커팅(작가의 대학시절 도서대여 목록), 2016 @한국예술종합학교 신축갤러리
Retrace_공간 설치, 동판화 27점, 동판, 판유리, 시트지 커팅(작가의 대학시절 도서대여 목록), 2016 @한국예술종합학교 신축갤러리
Retrace_공간 설치, 동판화 27점, 동판, 판유리, 시트지 커팅(작가의 대학시절 도서대여 목록), 2016 @한국예술종합학교 신축갤러리
Retrace_동판화 27점, 각 60x80cm, 2016

이 작업은 작가가 어린 시절 방문했던 국립중앙박물관(구 중앙청)에 대한 기억에서 출발한다. 매끈한 바닥과 장식 등, 건물의 화려한 내부에 매료되었던 개인적 경험은 작가의 몸 어딘가에 각인된 신체적, 미적 경험이었다. 작가는 이러한 과거를 회상하며 기억의 건물을 판화로 복원해내고 중앙홀을 축소한 공간 안에 판화 연작을 배치한다.
판화 연작은 기억의 장소를 되살린 판화와 그 건물의 모델이 되었던  유럽의 건축물로 이어지며 시각적 획일성과 반복성을 연속적으로 보여준다. 한편 유리창의 표면에는 작가의 대학 시절 도서관에서 빌려보았던 도서 목록이 판화와 중첩되어 보인다. 과거 일본이 식민주의 건축양식의 모방과 미술교육이라는 제도안에서 개인의 모방을 함께 보여주려고 했다. 궁극적으로 이 작업은 개인적인 장소의 기억을 시작으로 미감의 원형을 추적하는 과정이자, 원근법적 시선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자기인식의 과정이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수많은 문화적, 제도적 모방의 흐름을 발견해간다.